스탠포드 대학의 메타-연구 혁신센터(Meta-Research Innovation Centre)

NewsPeppermint

2005년 의학연구자 존 요아니디스(John Ioannidis)는 “왜 대부분의 연구는 틀렸는가”라는 제목의 논문을 통해 소수의 실험대상을 통해 얻은 발견을 통계적 으로 확대해석함으로써 의학분야의 과학적 발견들이 ‘재현불가능(irreproducible)’해지는, 곧 ‘틀린 사실’을 발표하게 되는 위험성을 경고한 바 있습니다.

이후 요아니디스는 연구방법에 관한 연구를 의미하는 ‘메타-연구’ 분야를 개척하며 불성실한 과학과의 싸움을 계속해왔습니다. 그리고 이달 말, 그의 노력은 스탠포드 대학에 METRICS 라 불리는 “메타-연구 혁신센터(Meta-Research Innovation Centre)”를 만드는 결실을 맺었습니다.

이 센터의 모토는 “의학 연구의 질을 낮추는 요소들을 파악하고 최소화 하는 것”으로 매우 직설적입니다. 요아니다스와 센터의 공동창립자인 스티븐 굿맨(Steven Goodman)은 이 목표를 위해 학회를 운영하고 다른 연구결과를 감시하는 “저널 워치(Journal watch)”를 만들 계획입니다. 또한 정부와 정책결정자들이 불확실한 연구결과에 바탕해 정책을 결정하지 않도록 노력할 계획도 있습니다.

재현불가능성(Irreproducibility)은 과학에 대한 위협중의 하나입니다. 그러나 몇몇 분야에서는 이를 극복하려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심리학의 경우, 버지니아 대학의 오픈사이언스센터(Center for Open Science)에서는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는 13개의 심리학 이론을 다시 검증한 결과 그 중 10가지만이 참이라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오픈사이언스센터는 “암 생물학 재현성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최근의…

View original post 167 more words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