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잡스의 이메일로 살펴보는 협상전략

NewsPeppermint

미국 법무부가 애플과 대형출판사 5곳에 대해 이북(e-Book) 가격담합 혐의로 반독점소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련 NYT 기사 보기) 이 과정에서 애플이 가격 인상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으며, 스티브 잡스가 무대감독을 맡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이메일이 증거로 나와 화제입니다. 애플의 스티브잡스가 뉴스코프(News Corp) 루퍼트 머독의 아들을 설득하는 과정을 이메일을 통해 살펴보려 합니다.

2010년 1년 22일 아이패드 첫 발매를 일주일 앞둔 시점, 대형 출판사이자 뉴스코프의 자회사 하퍼 콜린스(HarperCollins)는 애플의 iTunes 스토어 이북 시장 입점을 거절한 상태였습니다. 아래는 하퍼콜린스의 CEO 브라이언 버리가 앱스토어 수장 에디 큐에게 보낸 이메일입니다.

“오늘 회의 때 제안한 내용입니다. 아래 조건들이 만족되면 애플 이북 오픈 시점에 맞추어 판매 가능하도록 맞춰보겠습니다. 첫째, 애플이 아니라 하퍼콜린스가 가격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이 필요합니다. 둘째, 하퍼콜린스와 애플이 가격에 동의하지 않으면 하퍼콜린스는 다른 업체에 더 높은 가격에 물건을 팔 수 있는 권한을 가질 것입니다. 셋째, 30% 입점비는 너무 높아 이북 시장 자체의 균형을 망가뜨릴 것입니다. 입점비 인하를 검토 부탁드립니다. 넷째, 애플에 입점해도 다른 업체에 12개월이 아니라…

View original post 500 more words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